Quick Menu

신한과 만나다고객의 성공을 위한 파트너! 나의 금융 브랜드는 신한입니다.

IR NEWS

보이스피싱 송금 ATM에 딱 걸렸다…신한은행, 모든 영업점 확대

오상헌 기자 | 2022.12.16 10:31

확대축소 프린트이메일
image
신한은행은 보이스피싱으로부터 고객들의 소중한 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은행권 최초로 도입한 'AI(인공지능) 이상행동탐지 ATM(자동화기기)'을 전체 영업점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16일 밝혔다.

'AI 이상행동탐지 ATM'은 AI딥러닝을 통해 연령대별 다양한 거래유형을 학습하고 데이터를 분석해 고객이 거래 중 휴대폰 통화를 하거나 선글라스 및 모자를 착용하는 이상행동을 보일 경우 이를 탐지해 거래 전에 고객에게 주의 문구를 안내하는 서비스다.

지난 3월 고령층 고객 내점이 많은 고객중심 영업점에 우선 도입했으며 도입 후 전기통신금융사기 사고 접수 계좌 수 및 사고 접수 건수가 각각 67%, 38%로 현저히 감소하는 효과를 보였다.

'AI 이상행동탐지 ATM'의 이상행동과 이상금융거래를 연계해 이상행동과 이상금융거래가 동시 탐지된 경우 예금주 추가 본인인증을 진행하고 특정거래에 대해 거래차단 등 추가적 프로세스를 적용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AI 이상행동탐지 ATM은 시간과 장소에 제한 없이 ATM에서 발 생할 수 있는 다양한 금융사고로부터 고객을 보호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모든 일상에 존재하는 'Everywhere Bank' 구현을 통해 고객의 소중한 금융자산을 보호하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머니투데이(경제신문)>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