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신한과 만나다고객의 성공을 위한 파트너! 나의 금융 브랜드는 신한입니다.

IR NEWS

"격이 다른 신한투자증권으로 도약"…신한투자증권, 조직개편

김근희 기자 | 2022.12.28 13:51

확대축소 프린트이메일
image
신한투자증권은 조직개편과 정기인사를 단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정기인사는 '격이 다른 신한투자증권'으로 도약하기 위한 것으로, 차별화된 경쟁력을 높이고 양적·질적 성장에 중점을 두는 방향으로 진행됐다.

신한투자증권은 채널그룹과 GIB(글로벌투자금융)그룹의 조직체계를 정비했다. 이를 통해 고객중심의 핵심경쟁력과 전문성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WM(자산관리) 그룹과 퇴직연금사업그룹을 리테일 그룹과 통합해 개인고객그룹으로 확대 개편했다. 고객에게 효과적이고 차별화된 자산관리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GIB그룹은 GIB1그룹(Book Biz)과 GIB2그룹(ECM/DCM)으로 분리해 비즈니스 라인별 균형성장을 도모하고 경쟁력을 높이고자 했다. 고객·고유자산 운영역량을 강화하고 대고객 상품공급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GMS(투자운용사업) 그룹을 재편했다. GIS(글로벌 인베스트먼트 솔루션) 본부를 프랍본부로 변경해 고유자산 운용 고도화를 꾀하고, 파생본부를 신설해 파생 비즈니스 전문성을 강화했다.

대고객 비즈니스 경쟁력 제고를 위해 조직별 기능을 강화하고 재편한다. 먼저 ICT(정보통신기술) 그룹을 신설해 빅테크와의 경쟁에서 차별적 우위를 확보하기 위한 인프라와 시스템 구축에 박차를 가한다.

디지털그룹 내 CX(Customer eXperience)트라이브를 신설해 차별화된 대고객 콘텐츠와 서비스를 제공한다. IPS(인베스트먼트 프로덕트 서비스) 그룹은 대고객 금융상품 공급기능을 강화하고 모델포트폴리오 업그레이드를 추진한다.

또 법인·기관 대상 영업을 주로 하는 그룹장에게 대표의 직책을 부여해 책임경영과 전문성을 강화하도록 했다.

신한투자증권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은 모든 비즈니스 중심에 고객을 두고 조직의 본원적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있다"며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위기를 도약의 기회로 만들고, 지속성장의 기반을 더욱 단단히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머니투데이(경제신문)>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