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신한과 만나다고객의 성공을 위한 파트너! 나의 금융 브랜드는 신한입니다.

IR NEWS

조용병 신한 회장 "변화하면 살아 남고 안주하면 사라진다"

김상준 기자 | 2023.01.02 15:19

확대축소 프린트이메일
image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2일 신년사에서 "변화하면 살아 남고 안주하면 사라진다"고 말했다. 올해 저성장의 위기 속에서도 변화와 도약이 필요하다는 의미다.

조 회장은 "글로벌 위기의 폭풍이 거세고, 3고(고물가·고환율·고금리) 현상이 불러 온 저성장 앞에 우리 사회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모든 그룹사가 각자 영역에서 차별적 경쟁력을 갖추고 서로 협업해 '원(one)신한'의 역량을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신한은 지주사와 그룹사의 조화를 바탕으로 기초체력과 성장 두 가지 목표를 달성했다"며 "이제 일류를 향한 나침반이 돼 주는 새로운 중기 전략을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밸류-업 2025! 리:부트 신한!(Value-up 2025! RE:Boot 신한!)'을 제안했다. 조 회장은 "수익과 규모의 크기보다 더 중요한 기준은 신한과 동행하는 이해관계자 모두의 가치가 함께 성장하는 것"이라며 "이는 금융 본업의 역량을 강화하는 데서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칙과 기본을 지키며 철저한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기하자"며 "데이터 기반의 개인화된 금융을 제공하고 자본시장과 글로벌 경쟁력 또한 세계적인 금융사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또 "ESG(환경·사회·지배구조)와 디지털 영역에서도 압도적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자신의 용퇴 역시 그룹의 변화와 도약을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세대교체를 단행한 건 과거와 현재에 머무르지 않고 더 큰 미래로 가고자 하는 결단"이라며 "변화 없이는 성장도 도약도 없다"고 말했다.

앞서 조 회장은 지난해 12월 차기 회장 후보에서 스스로 사퇴했다. 이에 따라 진옥동 당시 신한은행장이 차기 회장으로 내정됐다.

< 저작권자 ⓒ머니투데이(경제신문)>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