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신한과 만나다고객의 성공을 위한 파트너! 나의 금융 브랜드는 신한입니다.

IR NEWS

신한카드, 2023년 사업전략 '딥밸류'…"변해야 살아남는다"

박광범 기자 | 2023.01.15 10:00

확대축소 프린트이메일
image

신한카드가 올해 사업전략 방향을 '딥밸류(Deep VALUE)'로 설정하고 차별화된 고객 가치를 창출해 나가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지난 13일 경기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약 200여명의 임원과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2023년 상반기 사업전략회의를 개최하고 올해 사업전략을 딥밸류로 정했다.

딥밸류는 △Victorious payment(승리한 지급결제) △Advanced finance(선진 금융) △Leading flatform(선도적인 플랫폼) △Unlimited & Energetic capability(무한하고 활동적인 역량) 의 앞글자 VALUE에서 따왔다.

구체적으로 모든 고객에 최고 수준의 결제 편의성 경험을 제공하고, 지불결제시장 1위 사업자 지위를 공고히 한다는 목표다. 또 '원(One) 신한' 경쟁력 기반의 고객에게 최적화된 선진 금융서비스를 공급하고, 신성장 자산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디지털·빅데이터 기반의 진정한 플랫폼 기업으로의 진화와 미래성장 동력을 발굴을 추진한다. 경영 활동을 위한 인프라 지원 강화와 역동적 기업문화 구축,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실천에도 나선다.

이를 통해 신한카드는 고객·사회·환경의 새로운 요구에 부응하는 차별화된 가치를 창출해 2023년 복합 위기 환경을 돌파해 나간다는 복안이다.

문동권 신한카드 사장은 이날 회의에서 고객·직원·그룹의 3가지 관점에서 진정성 있는 소통을 강조했다. 고객에게 돌아가(Back to Customer) 고객 요구에 최적화된 상품·서비스를 제공하자고 주문했다. 또 '신한카드의 꿈과 임직원의 소망 실현'을 위한 모든 열정과 정성을 쏟고, '원신한'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공유되는 가치와 생각의 정합성도 강조했다.

문 사장은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신한경영포럼에서 강조했듯이 '변화하면 살아남고 안주하면 사라진다'는 각오만이 불확실한 환경, 경쟁, 관행의 복합 위기를 돌파할 수 있는 강력한 동력이 될 것"이라며 "고객의 가치를 지키고 키워나가는 것을 최우선으로 차별적 경쟁력과 끊임없는 변화를 통해 새롭게 도약하자"고 임직원들에 당부했다.


< 저작권자 ⓒ머니투데이(경제신문)>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