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소리없이 세상을 움직입니다.

IR NEWS

포스코, '안전 점검'을 '로봇'으로 한다…연구개발 협약

최경민 기자 | 2023.06.18 10:15

확대축소 프린트이메일
image
포스코 기술연구원 공정연구소는 로봇솔루션연구그룹, 위드로봇, 에이딘로보틱스와 각각 '스마트 와이어 로봇솔루션' 및 '4족 보행로봇' 개발을 위한 공동 연구개발 협약을 맺었다고 18일 밝혔다.

'스마트 와이어 로봇'은 영상·음향·열적외선·라이다와 같은 다양한 센서를 모듈로 장착한 뒤, 케이블카처럼 줄을 타고 이동하면서 제조 현장에서 발생하는 여러 사고를 감시하고 찾아내는 로봇이다. 지난해 개발된 '스마트 와이어 로봇'은 포스코 광양 제철소 연료공장에 시범 설치해 컨베이어 벨트 고장을 효과적으로 검출하는 결과를 입증했던 바 있다.

포스코는 이를 제철소 전역으로 확대 적용하기 위해 위드로봇과 공동연구를 하며, 제철소 현장의 다양한 요구를 파악해 맞춤형 기능을 구현하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위드로봇은 카이스트 전기 및 전자공학과 로봇 연구실 박사 출신들이 주축이 되어 설립한 회사다.

에이딘로보틱스와는 접근성이 제한된 제철설비의 진단을 위해 설비점검용 '4족 보행 로봇'의 개발을 추진한다. 제철소에서 점검을 할 때 일부 설비는 작업자의 접근이 어려워 안전에 부담을 주는 경우가 있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해결책이 위험 설비 점검용 '4족 보행 로봇'이다.

에이딘로보틱스는 성균관대학교의 로보틱스 이노배토리 연구실의 지도교수와 박사들이 함께 창업한 회사다. 인간의 접근이 어려운 위험한 설비 및 환경에서 로봇을 활용하는 기술과 로봇 원천기술들(센싱, 비전, 제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등)을 독자적으로 개발해왔다.

포스코 관계자는 "데이터에 기반한 지능화된 모바일로봇 솔루션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안전한 작업환경과 생산성 향상을 위해 그룹 차원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주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머니투데이(경제신문)>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