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소리없이 세상을 움직입니다.

IR NEWS

이강덕 시장, "포항시-포스코 상생 협력으로 새로운 미래 개척하자"

신계호 기자 | 2023.07.04 17:15

확대축소 프린트이메일
이강덕 포항시장이 3일 포스코 포항제철소 종합 준공 50주년 기념식에 참석, 포항시와 포스코의 진정한 상생과 동반성장을 이어가기 위해 포스코의 실질적인 합의서 이행 등 상생의 지혜를 발휘해 줄 것을 역설했다.

이날 포스코 본사 대회의장에서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김정재, 김병욱 국회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코 포항제철소 1기 설비 종합준공 5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포항시에 따르면 이강덕 시장은 현재 신병 치료 중임에도 직접 기념식에 참석해 역사적인 포항제철소 50주년을 축하했다.

본 행사에 앞서 열린 간담회에서 이 시장은 포항과 포스코그룹의 동반성장을 위해 이차전지 등 신산업에 대한 적극적인 신규 투자도 함께 협의할 것을 요청했다. 이 시장은 지방소멸이 가속화되는 상황에서 기업이 지역주민과 함께 이를 극복해야 한다고 역설하면서 이에 대한 논의를 위해 빠른 시일 내 최 회장의 포항시청 방문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 시장은 기념식 축사를 통해 "포스코 포항제철소 1기 설비 종합준공 50주년을 50만 포항시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지금 이시간에도 현장에서 수고해 주시는 임직원 여러분들께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포스코가 새로운 투자를 통해 국민들에게 사랑받는 국민기업으로 거듭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포스코가 세계적인 국민기업으로 도약하기까지 국가 발전을 위해 삶의 터전을 기꺼이 내어주고 분진과 악취를 견디면서 포스코의 성장에 기여한 포항시민이 있었음을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정우 회장은 기념사에서 "수소환원제철 추진과 수소 관련 핵심기술 개발, 이차전지 소재산업, LNG를 포함한 에너지사업 등 재생에너지 사업에 집중해 친환경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오는 2030년까지 총 121조원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고, 이 중 73조원을 포항 등 국내에 투자해 친환경 저탄소 경쟁력 강화해 앞장설 것"이라고 비전을 밝혔다.

김병욱 국회의원은 "포스텍이 연구중심의대를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포스코에서 스마트 병원 설립에 적극 앞장서 주면 의대 설립이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적극적인 검토를 요청한다"면서, "나아가 포스코홀딩스의 본사를 포항의 해도·송도동 등 구도심에 새롭게 지으면 도심 활성화의 기폭제가 될 것"이라는 의견도 제시했다.

김정재 국회의원은 "포스코의 지역 투자 계획 소식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면서 "포항에 더 많은 투자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image




< 저작권자 ⓒ머니투데이(경제신문)>
뒤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