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소리없이 세상을 움직입니다.

IR NEWS

포스코그룹, 기업시민 경영이념 선포 5년…기업가치 3배 올렸다

이세연 기자 | 2023.07.24 15:30

확대축소 프린트이메일
포스코그룹이 '기업시민' 경영이념 선포 5주년을 맞아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2023 포스코 기업시민 DAY' 행사를 열고 지난 5년간의 성과를 공유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윌리엄 바넷 스탠퍼드대 교수, 그룹 임직원 및 학계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기업시민 5년의 여정, 세상에 가치를 더하다'를 주제로 포스코그룹이 사회공동체의 일원으로서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한 노력과 성과, 발전 방향을 공유했다.

기조강연은 기업진화이론의 대가이자 스탠퍼드대에서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추진과정 심층분석' 연구와 강의를 담당하고 있는 윌리엄 바넷 교수가 '글로벌 리딩 경영모델, 기업시민 포스코'의 주제로 강의해 참석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포럼 좌장을 맡은 염재호 태재대 총장은 "포스코그룹은 기업시민 경영 5년간 철강 중심에서 이차전지 소재 등 친환경 미래소재로 성공적인 비즈니스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해 그룹 가치를 증대시켜 지속가능한 기업모델을 제시했다"고 했다.

최정우 회장은 "기업시민 경영 5년 동안 그룹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지속성장이 가능한 체계로 전환했다"며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경영이 ESG시대를 선도하는 미래경영의 롤모델이 되어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포스코그룹 '기업시민' 5년 성과…시총 100조 돌파


포스코그룹은 자본시장에서도 기업가치 상승으로 가장 주목받는 기업 중 하나가 됐다.

포스코그룹에 따르면, 포스코홀딩스·포스코인터내셔널·포스코퓨처엠·포스코DX 등 6개 상장사 시가총액은 지난 2018년 7월 27일 35조2000억원에서 올 7월 21일 기준 100조원으로 약 3배가량 상승했다.

특히 그룹 내 친환경 미래소재 사업을 선도하는 포스코퓨처엠이 13배(2.9조원 → 38조원)이상, 친환경 에너지기업으로 재탄생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4배(2.3조원 → 8.9조원) 성장했다. 포스코홀딩스도 동 기간 약 1.6배(28.7조월 → 46.6조원) 상승했고 다른 그룹사들 주가 역시 일제히 4배 넘게 올랐다.

포스코그룹은 미래 사업에도 투자를 지속한다. 포스코그룹은 지난 3일 2030년까지 국내 73조를 포함 총 121조 투자계획 발표했다. 포스코는 탄소중립을 선도하는 철강기업으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글로벌 친환경 종합회사로 변신하는 비전을 선포하는 등 미래사업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사회문제 해결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포스코그룹은 대·중소기업 근무 여건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2023년까지 5년 동안 협력사 임금인상 재원 총 3153억원을 지원했다. 또한 협력사 자녀 장학금 지원, 상생형 공동직장어린이집 설립 등 총 404억원을 협력사 근로자 복리후생 재원으로 지원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그룹 직원들이 직접 참여해 지난 5년간 일상 업무에서 기업시민을 실천한 우수사례를 발표하고 공유했다.

포스코그룹 관계자는 "향후에도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바탕으로 비즈니스 트랜스포메이션을 지속해 기업가치를 극대화해 '인류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선도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리더'로 발돋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머니투데이(경제신문)>
뒤로